칼럼

“성탄절의 주인공은 예수 그리스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갈릴리교회 작성일19-02-11 04:43 조회49회 댓글0건

본문

성탄절의 주인공은 예수 그리스도” (김지성 목사, 12-24-2017))

 

여러해 전에 있었던 실화를 소개합니다. 보스턴시 근교 소머빌이라는 작은 도시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성탄을 기념하기 위해서 시당국에서는 시청앞 광장에 첫번 성탄절의 모습을 재현시켜 놓았습니다. 작고 초라한 마구간, 아기 예수를 안고 있는 마리아, 그의 남편 요셉, 들에서 양을 치던 목자들, 동방박사들의 모습을 모형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모습은 이 작은 도시의 새로운 명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당국에서는 성탄절 당일 성대하고도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가지기로 또한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런데 성탄절을 며칠 앞둔 어느 날 밤, 한 장난꾼이 아기 예수 상을 훔쳐가 버렸습니다. 마리아, 요셉, 양치던 목동들, 동방박사들의 모형은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단지 성탄의 주인공인 아기 예수 상만이 없어진 것입니다. 당황한 시당국은 신문과 방송을 통해서 계속 그 사실을 알리면서 아기 예수 상을 제 자리에 갖다 놓아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그 장난꾼의 마음이 움직여졌는지 아기 예수 상은 성탄절 이전에 다시 자기 자리에 놓여 졌습니다.

 

그러나 이 사건은 많은 사람에게 무언의 소중한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아무리 성탄절 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지고, 동방박사들의 황금 유향 몰약등의 멋진 선물이 있다 할지라도 정작 성탄의 주인공이신 아기 예수님이 안 계신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사실이 바로 그것입니다.

 

현대인의 성탄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일이라는 의미의 크리스마스가 아닌 로맨틱하고 즐기는 할러데이로 변한지 오래입니다. 성탄절의 주인공이 예수님이 아닌 사람 자신이 되어버렸다는 뜻입니다. 정작 성탄절에 예수님을 경배하고 그분의 뜻을 헤아리는 일에는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여행, 파티, 쇼핑이 주관심 사항입니다. 성탄절 당일 예배는 아예 무시해 버리기도 합니다. 심지어 왜 성탄절에 예배를 드려야 하는가에 대해서 불만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뜻깊은 성탄절을 맞이해서 무엇보다도 성탄의 주인공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가장 중요한 분으로 여길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겸손한 마음으로 정성을 다해서 이 땅에 구세주로 오신 예수님을 경배하여야만 합니다. ‘성탄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날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집중함으로 경험하는 기쁨과 즐거움이 아닌, 자신을 위한 기쁨과 즐거움이라면 본질에서 멀어져도 한참 멀어진 모습이라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성탄의 본질 회복. 그것을 위해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성탄의 주인공의 자리로 되돌려 놓도록 합시다.